LEE MINHO

모바일 메뉴 열기

  • [SBS 연기대상]'작은 배려' 돋보인 이민호, '베스트매너상'감
  • Date 2017. 01. 01
  • Hit 1,021

[SBS 연기대상]'작은 배려' 돋보인 이민호, '베스트매너상'감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후배 및 동료를 생각하는 작은 배려가 돋보였다.

 

배우 이민호의 작은 배려가 주위의 귀감을 샀다. 31일 방송한 2016 SBS 연기대상에 참석한 그는 후배 및 동료를 살뜰히 챙기며 파트너 전지현의 공백을 대신했다. 

한류 톱스타다운 여유와 배려심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이민호의 첫 번째 배려는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 함께 출연 중인 후배 신원호에 대한 것이다. 이민호는 전지현과 함께 베스트커플상을 받았다. 

하지만 전지현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이 겹쳐 참석하지 못했다. 홀로 무대로 오르던 이민호는 맞은편에 앉아 있던 신원호에게 살짝 수신호를 보냈다. 

“함께 무대에 올라가자”는 뜻이다. 이날 신원호는 무관에 그치며 무대 위에 오르지 못했다. 신인배우로서 무대에 오르고 싶어한 후배의 마음을 헤아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민호는 베스트커플상의 부상으로 받은 안마의자도 신원호에게 선물할 뜻을 밝혔다. 신원호는 “집에 둘 곳이 없다”며 웃으며 거절했다. 

두 사람은 나중에 더 큰집으로 이사갔을 때 안마의자를 전달하는 정하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이민호는 이날 시상식에 함께 참석 못한 전지현도 배려했다. 그는 베스트커플상, 10대 스타상을 비롯해 장르&판타지 최우수상 등 3관왕에 올랐다. 

수상소감을 말할 때마다 상대역 전지현에 대한 언급을 빼놓지 않았다. 전지현이 시상식에 불참한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물속에서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다”며 미안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후 “‘푸른 바다의 전설’이 7회가 남았는데 응원해주시는 힘으로 끝까지 잘 마무리하겠다”며 “전지현 선배 및 동료 배우, 제작진에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seiji@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