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MINHO

모바일 메뉴 열기

모바일 메뉴 닫기
  • [NEWS] '푸른바다', 숨죽인 오열..발전하는 이민호를 보는 즐거움
  • Date 2017. 01. 13
  • Hit 852

[NEWS]'푸른바다', 숨죽인 오열..발전하는 이민호를 보는 즐거움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이민호의 연기가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 

 

이민호는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서 아버지를 잃고 터뜨린 오열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이민호가 연기한 허준재에게는 고난이 계속해서 닥쳐왔다. 지금이라도 같이 떠나자는 말에 아버지 허일중(최정우 분)은 그를 믿지 못하겠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준재에게는 큰 상처가 아닐 수 없었다.

 

하지만 아버지가 강서희(황신혜 분) 때문에 시력을 잃고 목숨마저 위험하다는 사실에 준재는 아버지를 그냥 둘 수 없었다. 

 

 

 

 

홍동표(박해수 분)와 힘을 합쳐 허준재는 강서희를 잡으려 했다. 강서희의 방에서 몰래 빼온 바늘과 약, 그리고 찍어둔 꽃 사진 등은 이에 대한 증거가 됐다. 

 

그러나 생각지 못한 변수가 있었다. 준재의 말을 듣고 강서희를 의심하게 된 허일중 본인이 변수였다. 허일중이 자신을 의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강서희는 지체하지 않았고 허일중을 독살했다.

 

자신의 목숨이 경각에 달렸다는 걸 직감한 허일중은 준재에게 음성메시지를 남겼고, 뒤늦게 이를 확인한 준재는 아버지에게 달려갔지만 이미 허일중은 눈을 감고 난 후였다.

 

허준재와 허일중의 관계는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연이 많은 부자지간인 만큼 허일중을 향한 허준재의 감정은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다양한 감정들로 가득차 있는 게 사실. 이런 감정 속에서 터져나온 허준재의 오열을 이민호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이민호가 연기력 논란에 시달리는 배우는 아니다. 이미 몇 편의 작품을 통해 그 연기력을 입증받았고 스크린 데뷔작에서도 어김없이 인정을 받았다. 

 

그럼에도 이민호는 '푸른 바다의 전설'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늘어나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다. 전생으로 얽혀있는 허준재와 심청(전지현 분)의 사이를 타고난 멜로 연기로 표현하고 있는 이민호는 이번에 선보인 오열 연기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리 길지 않은 오열 장면이었지만 '푸른 바다의 전설' 팬들에게는 여운을 남기기 충분했던 장면. 우는 연기가 배우들에겐 쉽지 않음에도 이를 잘 소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푸른 바다의 전설'이 마지막까지 얼마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이민호가 또 어떤 발전을 보여주게 될지 기대가 되는 대목이다. [사진]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 캡처 

 

[OSEN] 김경주 기자 trio88@osen.co.kr